50대 이상 중고령자 “68.5세 부터는 노인”
50대 이상 중고령자 “68.5세 부터는 노인”
  • 김현준 기자
  • 승인 2019.01.0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복지법 기준인 65세와 차이
56.3% 기력 떨어지기 시작할때”
60.8% “본인이 노후대책 마련”

 

우리나라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노인이라고 생각하는 나이는 68.5세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26일 국민연금연구원의 ‘중고령자의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송현주·임란·황승현·이은영)를 보면, 50세 이상 중고령자가 주관적으로 인식하는 노후 시작 시기는 평균 68.5세로 나타났다.

노인복지법 등 관련 법률이 정하는 노인 기준인 65세와 비교할 때 3.5세 많은 것이다.

연구팀이 2017년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에 걸쳐 중고령자의 노후준비 실태를 심층적으로 알아보고자 50세 이상 4천449 가구를 대상으로 재무와 여가, 대인관계, 건강 등 항목에 걸쳐 국민노후보장패널 7차 조사를 한 결과다.

주관적으로 생각하는 노후 시작 나이를 성별로 살펴보면, 남자는 69세, 여자는 68.1세였다.

연령대별로 50대는 68.1세, 60대는 68.5세, 70대는 69세, 80세 이상은 69.4세 등을 노후 시작 연령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어떤 사건을 경험할 때 노후가 시작된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조사대상자의 절반이 넘는 56.3%가 ‘기력이 떨어지기 시작할 때’라고 답했다. ‘근로활동 중단 이후’를 노후 시작을 알리는 사건으로 꼽은 응답자도 24.3%였다.

이어 ‘공적연금이 지급되는 시기’(9.5%), ‘회갑 이후’(6.9%), ‘자녀를 모두 출가시키는 시기’(1.9%) 등의 순이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우리나라 중고령자는 건강상태가 악화하거나 소득상실 등으로 취약한 상태에 들어서는 시기를 노후 시작 시점으로 인식한다고 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노후에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지 않고 생활할 수 있는지 물어보니, 독립적인 경제력을 가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평균은 51.5%였다. 하지만, 성별로는 남자는 75.6%에 달했지만, 여자는 34.6%에 그쳐 남녀별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누가 주도적으로 노후대책을 마련해야 하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의 60.8%는 본인이 가장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성별로는 온도 차를 보였다. 본인이 노후대책의 주체가 돼야 한다는 비율이 남자는 86.3%에 달했지만, 여자는 42.8%에 그쳤다.

노후대책에서 본인이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부분으로는 경제적 문제(50.1%)를 첫손으로 꼽았다.

이어 건강 의료(45.1%), 일자리(3.9%), 주거(0.9%) 등의 순이었다. 생활 전반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4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