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황의조’…첫 경기부터 득점포 가동
‘역시 황의조’…첫 경기부터 득점포 가동
  • 김현준 기자
  • 승인 2019.01.0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필리핀과 1차전 1-0 승리

 

“첫 경기라서 힘든 부분이 있었지만 실점 없이 승리한 것에 만족합니다.”

2018년 한국 축구 최고의 선수 황의조(27·감바 오사카)가 벤투호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포문을 열며 2019년도 자신의 해로 만들 채비를 마쳤다.

황의조는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0-0 균형이 팽팽하던 후반 22분 첫 골을 뽑아내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첫 골이자, 황의조의 A매치 5번째(19경기) 골이다.

황의조는 59년 만의 우승 도전에 나선 아시안컵을 앞두고 손흥민(27·토트넘)과 더불어 가장 큰 주목을 받은 태극전사다.

태극마크를 달고 이렇다 할 존재감을 보이지 못하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득점왕(9골)에 올라 금메달 획득을 이끌면서 ‘반전의 2018년’을 보냈다.

아시안게임의 활약을 바탕으로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에 발탁돼 꾸준히 기회를 얻은 그는 10월 우루과이, 11월 호주·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연이어 골 맛을 보며 국가대표팀에서도 확실한 해결사로 자리매김했다. 일본 J리그에서도 지난 시즌 16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골 감각을 뽐낸 그는 손흥민이 합류하지 않는 대회 초반 공격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날 전반 한국이 약체로 평가된 필리핀을 상대로 공격을 쉽게 풀지 못하며 무득점에 그친 상황에서도 황의조는 고군분투하며 기회를 엿봤다.

전반 40분엔 이용(전북)이 오른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수비 둘 사이에서 따내 연결한 오른발 슛이 상대 골키퍼에 잡히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후반 22분 다시 결정력을 발휘하며 마침내 필리핀 수비를 무너뜨렸다.

후반 교체 투입된 이청용(보훔)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황희찬(함부르크)이 컷백으로 연결했고, 황의조의 침착한 오른발 마무리가 결승 골로 이어졌다.

황의조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상대가 5백(back)으로 수비적으로 나와 전반에는 힘든 경기였지만, 체력이 떨어지면서 공간이 많이 나와 수월해진 것 같다”면서 “이제 시작이니까, 잘 준비해서 다음 경기도 좋은 결과를 얻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황의조는 “전반에 상대가 수비적으로 나오다 보니 공격 지역에서 작업이 어려웠다. 그래도 선수들이 적응을 잘해서 후반에 잘해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