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 미착용 노인 뇌손상 사고율 3배↑”
“헬멧 미착용 노인 뇌손상 사고율 3배↑”
  • 김영자 기자
  • 승인 2019.01.0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자전거 부상 7천명 분석
헬멧착용 문화 확산해야

 

노인들이 자전거를 탈 때 헬멧을 쓰면 젊은 사람보다 보호 효과가 더 뛰어나지만, 실제 착용률은 저조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내 자전거 관련 사고는 2007년 8천721건에서 2015년 1만7천366건으로 2배가량 증가했다. 전체 도로 교통사고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1%에서 7.5%로 상승했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의학과 연구팀(차원철·김태림)은 2011∼2016년 사이 전국 8개 응급의료기관에서 자전거 사고로 치료받은 환자 7천181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부상 예방’(Injury Preven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결과를 보면, 자전거 이용 시 헬멧 착용에 따른 이점은 65세 이하 청장년층(5천928명)이나 66세 이상 노년층(1천253명) 모두에게 확실했다.

헬멧 착용만으로 외상성 뇌손상과 치명적 부상 위험을 각각 28%, 20%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특히 이런 효과는 66세 이상 노인들에게서 더 뚜렷했다노년층의 외상성 뇌 손상 발생률은 헬멧 미착용 시 14.5%로, 청장년층의 7.9%보다 크게 높을 뿐 아니라 헬멧 착용자(4.9%)와의 차이는 약 3배나 됐다.

무엇보다 헬멧을 쓴 노년층에서는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 사고 기록이 단 한 건도 없었다.

연구팀은 “헬멧 착용률은 35세 무렵에 정점을 찍은 뒤 내리막 추세를 보이다 65세 이후에는 20대보다도 착용률이 낮아졌다”면서 “실제로 자전거 사고를 겪은 노년층 중 헬멧을 안 쓴 사람의 평균 나이가 73.7세로 쓴 사람(70.8세)보다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젊을 때 헬멧을 쓰지 않다 나이가 들면서 헬멧 착용률이 증가하는 해외 사례와는 대조적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차원철 교수는 “자전거를 즐기는 노인 인구가 계속 늘고 있는 만큼 이들에게 헬멧 착용 문화가 확산하도록 하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