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신년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신년사
  • 한국노년신문
  • 승인 2018.12.3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일 신년에는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내년 보건복지부 예산 72조 5천148억원은 역대 최대수준으로 국민들께서 정부의 노력을 체감할 수 있는 한 해를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소득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소득 하위 20% 이하 기초연금 30만원 조기 인상, 긴급복지 지원 확대 등 민생 과제를 추진해 소득양극화 완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한 "보건의료계와의 협업을 통해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 정책을 이행하고, 국립공공의과대학 설립, 권역·책임의료기관 지정 등 공공의료도 본격적으로 확충해 국민이 어디에서나 안심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치매서비스 제공기관을 확대하고 일자리 10만개 추가 및 노인돌봄서비스 확충을 통해 어르신들의 노후 복지 수요에 대응하겠다"며 "취약계층의 국민연금 가입 지원을 통해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노력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앞으로의 몇 년이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충격에 대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삶의 질 제고를 중심으로 저출산 대응정책을 실행하고, 아이와 노인, 가족이 함께 어우러져 생활하는 과정이 어려움이나 희생이 아니라 미래에 대한 희망과 지지가 될 수 있도록 돌봄서비스도 더욱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