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전 광주시장, 사기꾼 자녀 채용 연루 의혹
윤장현 전 광주시장, 사기꾼 자녀 채용 연루 의혹
  • 한국노년신문
  • 승인 2018.12.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산하 등 부당한 압력 행사
검찰, 선거법 위반 혐의 적용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에게 사기를 당한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사기꾼의 자녀 취업에도 개입했다는 정황을 경찰이 확보했다.

특히 검찰은 윤 전 시장이 지방선거 공천을 앞두고 사기범에게 돈을 건넨 부분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로 입건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지난 3일 윤 시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사기범 김모(49·여)씨의 부탁을 받아 시 산하기관 등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채용된 이들은 사기범 김씨의 자녀들로 알려졌다.

김씨 아들 조모씨는 전시·대관 업무를 주로 하는 시 산하기관에 7개월 동안 임시직으로 채용됐다가 지난 10월 말 그만뒀다.

김씨의 딸은 이 시기 모 사립 중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채용돼 현재까지 근무 중이다.

윤 전 시장은 해당 학교 관계자에게 전화로 청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시장은 지난 8월까지도 김씨를 권양숙 여사라 믿고 문자 메시지 등을 주고 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시 산하기관과 해당 학교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사기범 김씨와 그 가족 계좌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 사이 4억5천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수사를 하다가 채용 비리 혐의까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윤 전 시장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며 당시 시 산하기관 책임자 등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광주지검도 사기 사건 피해자였던 윤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애초 변호사를 통해 윤 전 시장에게 피해자 신분으로 지난달 30일까지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으나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윤 전 시장은 출석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