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3곳 이상 ‘적자’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이상 ‘적자’
  • 한국노년신문
  • 승인 2018.12.0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적자 신고 中企 20만개
금리 상승에 따른 도산 우려

 

지난해 적자가 났다고 신고한 중소기업이 20만개에 육박했다.

적자 기업이 빠르게 늘면서 금리 인상으로 비용 압박을 받는 한계기업이 쏟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달 29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지난해 0원 이하의 소득(세무조정 기준)을 신고한 중소기업은 19만8천252개로 전년보다 1만8천412개(10.2%) 증가했다. 증가 폭은 전년(9.0%)보다 더 확대됐다.

적자 폭이 1천만원 미만인 중소기업은 6만7천670개로 전년보다 9천390개(16.1%)나 늘었다.

지난해 법인세를 신고한 중소기업 중 0원 이하 소득을 신고한 적자 기업 비중은 35.3%였다.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이상은 1년간 활동에도 소득을 내지 못했다는 뜻이다.

적자 중소기업이 빠르게 늘면서 그 비중도 매년 상승하는 추세다.

2014년 33.9%였던 적자 중소기업 비중은 2015년 34.4%, 2016년 34.7%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35%를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